a

소유진 蘇有珍
Actress_ Korea _ 소여사 ^.^

INSTAGRAM @yujin_so

Back to Top

[마이데일리] 소유진 “영화계 콜 많이 들어와 세 아이 육아 탈출했으면…” [춘사영화제]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춘사영화제’에서 탤런트 소유진이 영화계 복귀를 꿈꿨다.

‘제25회 춘사영화제'(2020) 19일 오후 개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객·취재진 비공개로 진행됐다. 한국영화감독협회 관계자(감독 및 영화인)만 참석한 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했다.

이날 배우 이순재, 소유진과 티아라 출신 효민이 MC를 맡아 무대에 섰다.

이순재는 “올해는 한국영화가 세계로 도약한 참으로 역사적인 한 해였다”라며 “코로나19 시국으로 인해 영화계뿐만 아니라 방송, 공연계가 다 어렵다. 하지만 세계가 인정한 우리의 방역 당국,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국민의 힘으로 인해 빠른 시일 내에 제압되리라 생각된다. 내일을 위해 든든한 준비를 해서 제2의 ‘기생충’, 제3의 기생충이 나오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소유진은 “저도 이번 ‘춘사영화제’ MC를 기점으로 영화계에서 콜이 많이 들어왔으면 한다. 세 아이 육아에서 탈출을 했으면 좋겠는 그런 날을 꿈꿔본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춘사영화제’는 한국 영화 개척자인 춘사(春史) 나운규를 기리기 위해 1990년대부터 개최되고 있으며, 여타 영화제의 상업주의적 경향을 극복하고 창의성, 예술성, 민족성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감독들이 심사하고 수여하는 감독상이 최고상인 유일한 영화제다.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사진 DB = “춘사영화제”]
원문보기 : http://www.mydaily.co.kr/new_yk/html/read.php?newsid=202006191626493600&ext=na